스포츠분석

12월 17일 V-리그 국내배구분석

페이지 정보

본문

12월 17일 V-리그 남자 우리카드 vs 삼성화재 국내배구분석

f5a48081f5dfbfde23506fc9fab0f9a6_1671244695_0939.png
 

◈우리카드


이전경기(12/14) 원정에서 현대캐피탈 상대로 1-3(25:27, 25:22, 13:25, 21: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9) 원정에서 KB손해보험 상대로 3-1(23:25, 25:20, 25:20, 25:20)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3연승이 중단 되는 패배가 나왔으며 시즌 7승6패 성적. 현대캐피탈 상대로는 나경복(23득점, 54.05%)이 분전했지만 아가메즈(4~5주)가 부상으로 이탈한 공백이 크게 나타난 경기. 김지한(15득점, 36.36%)이 아가메즈를 대신할수는 없었고 최근 리듬이 많이 떨어져서 엔트리에서 제외되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송희채의 빈자리도 표시가 났던 상황. 또한, 서브에이스(4-4)는 동일했지만 블로킹(6-19), 범실(25-20) 싸움에서 밀렸던 패배의 내용입니다.




◈삼성화재


이전경기(12/13) 홈에서 KB손해보험 상대로 1-3(23:25, 25:23, 14:25, 21:2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10) 홈에서 리턴매치로 만난 현대캐피탈 상대로 0-3(18:25, 24:26, 23:25)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6연패 흐름 속에 시즌 2승12패 성적. KB손해보험 상대로는 이크바이리(28득점, 41.67%)가 팀내 최다 득점에 성공했지만 기복에 시달렸으며 3,4세트는 공격 활로를 찾지 못했던 경기. 전혀 본인의 리듬을 찾지 못하고 있는 노재욱 세터의 자신감이 떨어지는 토스가 자주 나왔고 고준용, 홍민기, 신장호를 번갈아서 투입했지만 경기 분위기를 바꿔줄수 있는 임팩트는 보여주지 못한 상황. 또한, 서브에이스(3-3)는 동일했지만 블로킹(14-18), 범실(26-16) 대결에서 밀렸던 패배의 내용입니다.




◈코멘트


우리카드는 새롭게 영입한 아가메즈가 팀에 녹아들기 시작란 타이밍에 부상을 당했습니다. 2차전 맞대결 당시 외국인 선수 없이 삼성화재를 꺽은 우리카드 이지만 16득점, 63.16% 공격성공률을 기록한 송희채가 지금은 엔트리에서 제외될 만큼 컨디션이 좋지 않습니다. 삼성화재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합니다. 2차전 맞대결에서는 우리카드가 (11/18) 원정에서 3-2(25:17, 23:25, 25:18, 22:25, 15:9)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레오 안드리치가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나경복(29득점, 62.79%)이 해결사가 되었고 김지한(19득점, 52.78%)이 래오의 빈자리를 최소화 했던 경기. 황승빈 세터가 토스도 낮고 빠르게 배달되었으며 송희채(16득점, 63.16%)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팀을 위한 궂은일을 해내는 가운데 공격에서도 힘을 냈던 상황. 반면, 삼성화재는 이크바이리(34득점, 48.44%)가 분전했지만 트레이드 이후 첫 경기를 소화한 김정호(12득점, 36.36%)의 공격 성공률이 떨어졌고 나머지 선수들 중에서 두 자리수 득점을 기록이 나오지 않은 경기. 또한, 서브 에이스(5-5) 숫자는 동일했고 범실(28-31)은 적었지만 블로킹(3-12) 싸움에서 완패를 당한 패배의 내용입니다. 1차전 맞대결에서는 우리카드가 (10/29) 홈에서 3-1(26:28, 25:20, 25:18, 25:22)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레오 안드리치가 53.70%의 높은 점유율 속에서도 30득점(44.83%)을 기록하며 팀의 중심을 잡아줬고 나경복(18득점, 55.17%)도 중요한 순간에는 어김없이 득점을 해줬던 경기. 반면, 삼성화재는 미들블로커 손태훈(16득점, 80%)의 인생경기가 나왔지만 드래프트 1순위로 영입한 이크바이리가 27득점(40.32%)의 공격 성공률이 떨어졌고 황경민(7득점, 30%), 신장호(10득점, 34.78%)의 지원 사격도 부족했던 경기. 또한, 블로킹(13-14), 서브(2-6), 범실(26-21) 싸움에서 모두 밀렸던 패배의 내용입니다.




◈추천 배팅


[[승패]] : 우리카드 승


[[핸디]] : +1.5 우리카드 승


[[U/O]] : 186.5 언더▼


12월 17일 V-리그 여자 KGC인삼공사 vs 흥국생명 국내배구분석

f5a48081f5dfbfde23506fc9fab0f9a6_1671244688_7465.png
 

◈KGC인삼공사


이전경기(12/14) 원정에서 페퍼저축은행 상대로 3-0(25:22, 25:21, 25:12)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9) 원정에서 도로공사 상대로 2-3(14:25, 25:19, 27:29, 26:24, 10:15)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4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으며 시즌 5승8패 성적. 페퍼저축은행 상대로는 팀이 그토록 기다리던 이소영(15득점, 55.56%)의 부활이 나왔고 엘리자벳(20득점, 47.06%)도 해결사로서 자신의 몫을 해냈던 경기. 서브에이스(1-2) 숫자에서는 밀렸지만 정확한 목적타 서브를 구사하며 상대가 편한 공격을 하지 못하게 만들었고 박은진(8득점, 71.43%은 상대의 블로킹을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한 공격을 선보였던 상황. 또한, 선발 출전한 박혜민 대신 채선아(6득점, 85.71%)를 투입해서 리시브 라인을 안정화 하고 상대 허를 찌르는 성공률 높은 공격을 만들었던 것도 3-0, 셧아웃 승리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흥국생명


이전경기(12/13) 홈에서 도로공사 상대로 3-2(20:25, 27:29, 25:19, 26:24, 15:8)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2/10) 홈에서 리턴매치로 만난 페퍼저축은행 상대로 3-1(25:14, 19:25, 25:23, 25:13)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4연승 흐름 속에 시즌 11승3패 성적. 도로공사 상대로는 상대의 블로킹 벽에 막히며 1,2세트를 내줬지만 3세트 부터 유효 블로킹이 늘어나고 범실 관리가 효과적으로 되면서 짜릿한 리버스 스윕 승리를 기록한 경기. 김연경(28득점, 45%)이 게임 체인저로 나섰고 엘레나(25득점, 34.92%)의 지원 사격도 나왔던 상황. 또한, 미들블로커 이주아(15득점, 55%, 블로킹 4득점)과 김다솔 세터의 호흡도 좋았으며 블로킹(7-16), 서브에이스(2-3) 대결에서는 밀렸지만 범실(22-33)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했던 승리의 내용입니다.




◈코멘트


흥국생명이 좌우날개의 화력대결 구도에서 우위에 있습니다. 흥국생명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합니다. 2차전 맞대결에서는 흥국생명이 (11/18) 홈에서 3-0(25:22, 25:20, 28:26)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김연경(18득점, 45.71%)와 엘레나(22득점, 44.44%)의 쌍포가 폭발하는 가운데 블로킹(5-5)은 동일 했지만 서브(4-2)와 범실(16-19) 싸움에서 우위를 점령했고 50.82%의 시즌 하이 리시브 효율성을 기록한 승리의 내용입니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23득점, 39.22%), 이소영(10득점, 40.91%)이 분전했지만 좌우날개 싸움에서 득점과 공격 성공률이 모두 상대 보다 부족했던 경기. 1차전 맞대결에서는 흥국생명이 (10/29) 원정에서 3-0(27:25, 25:20, 25:18) 승리를 기록했습니다. 김연경(14득점)이 54.55%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기록했고 엘레나(20득점,45.71%, 서브에이스 3개)가 외국인 선수 대결에서 판정승을 기록한 경기. 반면, KGC인삼공사는 엘리자벳(15득점, 40.54%)이 혼자서만 6개 범실을 기록하는 가운데 끊어줘야 할 때 결정을 못 해줬고 이소영(13득점, 32.14%)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고의정, 박혜진의 침묵으로 나머지 한쪽 날개가 침묵한 경기. 1,2차전 당시와 비교해서 토종 선수들의 경기력이 올라와 있는 KGC인삼공사가 됩니다.




◈추천 배팅


[[승패]] : 흥국생명 승


[[핸디]] : +2.5 KGC인삼공사


[[U/O]] : 176.5 언더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50건 5 페이지
스포츠분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9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2-21
29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2-21
29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2-21
29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2-20
29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2-20
29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2-20
29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2-20
29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2-19
29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2-18
29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2-18
29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12-18
29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12-18
29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12-17
29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2-17
29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2-17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2-17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