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분석

12월1일 카타르 월드컵 축구분석

페이지 정보

본문

12월1일 카타르 월드컵 호주 vs 덴마크 축구분석

c0b6ceaa334345b29c8029b32e9398ee_1669793740_8396.png
 

호주 

(피파 랭킹 38위 / 팀 가치 : 37.30m 파운드)


튀니지를 상대로 1-0 신승을 거두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48년만에 월드컵 본선에서 무실점을 기록하게 된 것은 덤. 일단 이번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두더라도, 튀니지가 프랑스를 잡는 시나리오가 아니라면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상황이라 유리한 고지에 서 있는 것은 분명하다. 공격의 대부분이 롱볼이라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점이 흠. 지난 경기에서도 유효 슈팅은 2개에 그치고 말았으며, 선제골도 상대 선수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낮고 빠른 크로스가 되는 행운이 따랐다. 지난 경기 사실상의 MVP가 무이(DM / 셀틱), 고타(CB / 스토크)였다는 평이 많았던 만큼 득점력이 아주 뛰어난 팀은 아닌 셈. 다득점 가능성은 아무래도 낮게 보는 편이 나을 것입니다. 아시아 예선에서는 수비적으로 많은 문제를 노출한 바 있습니다. 측면 크로스 방어에서 허점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는데, 측면 변주를 주는 데 능한 덴마크를 상대로는 위험한 장면을 꽤 노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덴마크 

(피파 랭킹 10위 / 팀 가치 : 353.00m 파운드)


무조건 이기고 튀니지와 프랑스의 상황을 보아야 하는 상태. 이 경기를 이기고, 프랑스가 최소 튀니지와 무승부를 거두어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프랑스가 튀니지를 상대로 패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평가받는 만큼, 이번 경기를 이기게 된다면 마지막 경기에서 반전을 만드는 시나리오가 나올 수 있습니다. 골 결정력 부족이 눈에 띈다. 1차전에서도 끈끈한 튀니지의 대인 마크와 피지컬을 내세운 수비에 고전했고, 지난 경기에서도 후반 초반에 공격적인 기조로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필드에서 성과를 얻어내지는 못했습니다. 세트피스를 치밀하게 준비한 듯 다양한 코너킥 전략을 준비한 것은 인상적이었으나, 기본적인 피지컬이 좋은 호주를 상대로는 통하지 않을 가능성을 더 높게 점쳐야 할 것입니다.




마무리


언더(2.5)를 1순위로 점칠 수 있는 매치. 무승부만 거두어도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은 호주가 수비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은 상태인데, 최전방의 무게감이 떨어지는 덴마크는 세트피스에 의존할 수 밖에 없을 것. 기본적으로 신장이 좋은 호주 선수들이 별 무리 없이 상대 세트피스를 막아낼 가능성이 높다. 이미 덴마크는 1차전에서 세트피스 위주 전략이 무위로 돌아가면서 승점 1점에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고배당을 노린다면 무승부를 픽해도 별 문제는 없을 것. 이번 월드컵에서 덴마크가 필드 플레이에서 만들어낸 득점은 하나도 없었지만 이번경기에서는 골이나올것으로 예상해본다




추천


[[승패]] : 덴마크 승


[[핸디]] : +1.0 덴마크 승


[[U/O]] : 2.5 언더 ▼



12월1일 카타르 월드컵 튀니지 vs 프랑스 축구분석

c0b6ceaa334345b29c8029b32e9398ee_1669793734_0479.png
 

튀니지 

(피파 랭킹 30위 / 팀 가치 : 62.40m 파운드)


호주에게 패하면서 다소 불리한 위치에 서게 되었다. 프랑스를 상대로 승리한다고 하더라도, 덴마크와 호주가 비기기를 바라야 하는 상황. 프랑스가 이미 16강을 확정지은 상황이라 힘을 꽤 빼고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는 점은 희망적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튀니지가 프랑스 2군을 상대로 우위를 잡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개인 기량에서는 확연하게 떨어진다는 것이 흠. 강한 압박 전술이 개인 기량이 월등한 강팀을 만났을 때는 쉽게 풀리는 경우가 잦았다. 이 경우에는 스키리(CM / 쾰른)가 센터백 라인까지 후진하면서 롱킥으로만 빌드업이 제한될 가능성이 높은데, 이 방법이 다득점을 보장해준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 그나마 스키리의 수비기여 덕분에 측면 풀백들이 전진할 수 있게 되는 것은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공격력이 매우 부족한 팀입니다. 페널티킥에서도 골을 넣기 힘들어하는 모습이었는데,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서 3명의 선수가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진기록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프랑스 

(피파 랭킹 4위 / 팀 가치 : 997.50m 파운드)


두 경기만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으면서 강팀의 면모를 뽐냈다. 튀니지에게 패하고 호주가 승리를 거두더라도 골득실로 조 1위를 확정 지을 수 있는 만큼, 16강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로테이션을 꽤 돌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공격진의 변화는 적을 것으로 보이는 상태. 음바페(FW / PSG)와 지루(FW / 밀란)는 코치진에게 쉬고 싶지 않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선발 출전을 하다가 조기에 바꿔주는 방식으로 체력적인 세이브를 할 수도 있는 만큼, 선발 출전 자체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상태. 튀니지의 높은 라인을 음바페의 스피드로 공략하는 방식으로 득점을 만들 수 있을 가능성은 매우 높게 점쳐야 할 것입니다. 프랑스의 득점은 후반에 나오는 경우가 잦다. 지난 덴마크전에서도 두 골이 모두 후반에 나왔으며, 월드컵 개막 이전 기준으로 마지막으로 전반에 득점을 기록했던 경기는 2021년에 펼쳐진 카자흐스탄과의 경기였다.




마무리


프랑스의 로테이션 변수는 있으나, 대신 나오는 선수들이 라비오(CM / 유벤투스), 코망(LW / 바이언) 등이라 2군 선수들 만으로도 튀니지 선수들과의 1대1 능력에서 앞설 수 있는 것이 사실. 튀니지가 공격적으로 나올 확률이 높은데, 이는 튀니지의 넓은 뒷공간을 프랑스의 민첩성과 스피드로 공략할 수 있습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프랑스가 압도적인 우위에 있습니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




추천


[[승패]] : 프랑스 승


[[핸디]] : +1.0 프랑스 승


[[U/O]] : 2.5 오버 ▲




12월1일 카타르 월드컵 폴란드 vs 아르헨티나 축구분석

c0b6ceaa334345b29c8029b32e9398ee_1669793727_9607.png
 

폴란드 

(피파 랭킹 26위 / 팀 가치 : 255.60m 파운드)


레반도프스키(FW / 바르셀로나)가 월드컵 첫 골을 넣으면서 조 1위를 차지하는데 성공. 경기력에서는 말이 많지만, 어찌 되었든 이번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얻게 된다면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패배할 경우에도 멕시코가 사우디를 잡아낼 경우 토너먼트 진출이 가능하다. 선수들의 볼 터치가 굉장히 투박했던 편. 때문에 빌드업의 대부분이 레반도프스키(FW)를 향한 롱볼로 제한될 수 밖에 없었다. 다행히 사우디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진 틈을 잘 공략해 효과가 있기는 했지만, 여전히 공격진에서 레반도프스키 이외에는 믿을만한 선수가 없다는 것은 자명 해진 상태. 감독의 시스템 상 레반도프스키가 중앙 연계와 측면 빌드업 관여, 득점까지 모두 소화해야 해 레반도프스키가 막히면 득점력이 뚝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폴란드는 올해 치른 10번의 A매치에서 오버(2.5) 양상의 경기를 치른 적은 3번에 불과했습니다.




아르헨티나 

(피파 랭킹 3위 / 팀 가치 : 645.20m 파운드)


2차전을 이기면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일단 폴란드를 이기게 된다면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상태. 무승부를 거두게 되면 상황이 매우 복잡해지는 터라, 폴란드를 이기고 1차전의 굴욕을 스스로 씻는 것이 베스트 시나리오임에는 분명하다. 미드필더진의 활약이 매우 실망스러운 상황. 데 파울(CM / 아틀레티코)은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습니다면 ‘역적’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없었을 정도였는데, 그나마 활동량을 보여주면서 상대의 공격을 육탄 저지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습니다. 공격 상황에서 턴오버를 범하는 경우도 너무 많았고, 전술했듯이 메시가 중원까지 내려와 주어야 했습니다. 상대 압박에 쩔쩔매면서 중원이 ‘삭제’ 당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준 것은 덤. 다만 폴란드가 알아서 라인을 내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중앙은 2차전보다는 자유도를 찾을 수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는 발동이 늦게 터지고 있는 상태. 지난 경기 두 골이 모두 후반에 나왔으며, 전반에 나왔던 골은 사우디전에서 메시가 PK로 기록했던 한 골이 전부었댜.




마무리


아르헨티나가 주도권을 쥘 가능성이 높은 상태. 폴란드가 라인을 내리고 대응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고, 무승부만 거두어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어 합리적인 결정이기도 하다. 결국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 전 같은 양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 당시 아르헨티나는 측면으로 향하는 빌드업으로 일관했고, 타겟터가 없다는 문제점을 노출하면서 득점에 쩔쩔맨 바 있습니다. 언더(2.5) 가능성을 꽤 높게 점쳐볼 수 있는 매치라고 할 수 있겠다.




추천


[[승패]] : 아르헨티나 승


[[핸디]] : +1.0 아르헨티나 승


[[U/O]] : 2.5 언더 ▼



12월1일 카타르 월드컵 사우디 vs 멕시코 축구분석

c0b6ceaa334345b29c8029b32e9398ee_1669793722_7544.png
 

사우디 

(피파 랭킹 51위 / 팀 가치 : 25.20m 파운드)


폴란드에게 패했지만, 이번 경기에서 멕시코를 잡아낸다면 자력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습니다. 패배하면 탈락이기 때문에 ‘단두대 매치’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아르헨티나와 폴란드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선수단의 자신감은 완전히 올라온 상태. 골 결정력은 상당한 문제. PK를 실축하는 등 번번히 찬스를 무위로 돌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고, 이로 인해 폴란드가 사우디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는 틈을 타 카운터를 날리는 양상이 반복되고 말았다. 2차전 중후반부터 선수들의 체력이 방전된 듯 미스가 많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에, 회복이 잘 되지 않는다면 전반부터 미스가 잦아지면서 공격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월드컵 예선에서 공격이 빅찬스로 전환되는 비중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아시아 5개 국가들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멕시코 

(피파 랭킹 13위 / 팀 가치 : 176.10m 파운드)


16강 개근 기록이 끊길 위기에 처했습니다. 조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한 유일한 팀이라, 가장 불리한 위치에 있는 상태. 이기지 못한다면 16강 진출에 실패하는 것은 물론이고, 승리를 거두더라도 폴란드가 아르헨티나를 잡아주지 못하면 탈락하게 된다. 2경기 무득점. 그동안 공격수들의 침투 능력과 개인 기량으로 ‘다크 호스’ 역할을 톡톡히 했던 멕시코로서는 굴욕적이기 까지 한 기록입니다. 현지에서는 치차리토와 카를로스 벨라를 찾으면서 공격진의 부진을 성토하는 중. 압박 축구로 인해 체력적으로 부침이 상당히 많은 상황에서 템포를 올리는 것도 어려운 상태. 후술하겠지만, 멕시코는 선수단의 나이가 매우 높은 편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저득점 양상을 만들 가능성이 높은 팀. 멕시코는 이번 북중미 예선을 통과한 팀들 중에서는 가장 선수단의 평균 나이가 높다. 월드컵 예선에서 멕시코의 최다 득점자였던 히메네즈의 골은 3골이었고, 필드골은 단 하나도 없었다.




마무리


언더(2.5)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경기. 사우디가 이번 경기에서도 라인을 낮추고 대응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 멕시코의 느린 템포와 월드컵 예선부터 지적되었던 득점력 빈곤을 감안했을 때, 사우디의 수비벽을 쉽게 공략하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 아르헨티나와 폴란드를 상대로 보여주었던 경기력을 고려한다면, 사우디가 승기를 잡아도 이상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추천


[[승패]] : 멕시코  승


[[핸디]] : +1.0 사우디아라비아


[[U/O]] : 2.5 오버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50건 8 페이지
스포츠분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93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12-04
293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2-04
293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2-03
293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12-03
293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2-03
29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12-02
29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2-02
29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2-02
29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12-01
29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2-01
29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12-01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1-30
29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1-30
29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1-30
29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1-29
29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1-29

검색